자유게시판
Board > 자유게시판
초패왕 항우가 용맹스럽고 그 군세가 크다 하나 포악하여 백성들이 덧글 0 | 조회 23 | 2019-09-05 15:57:48
서동연  
초패왕 항우가 용맹스럽고 그 군세가 크다 하나 포악하여 백성들이 따르지 않고 있음을 대부께서도 잘 아실 것이오. 그에 비해 한왕은 인군이어서 6국의 제후들이 모두 한왕의 위덕을 우러르며 따르고 있습니다. 게다가 가까운 동맹국이었던 조나라도 한신 장군에게 평정된 터에 어찌 연나라만이 안전하다고 할 수 있겠습니까?하남왕인 신양은 위표와 정창이 유방에게 항복하자 싸울 마음이 없어졌다초의 사자들은 수하의 말에놀라 벌컥 화를 내며 자리를 박차고 나가 버렸다.진평의 거침 없는 말에 한왕이 고개를 끄덕이며 흡족한 미소를 짓더니 말했다.알자(귀빈 접대자)직에 있는 수하는 부지런한 게 특징이었다. 부지런히 움직이다가 한왕의 발에 채어 옥도 어지간히 얻어먹었다.한중으로 향하는 유방.좋은 정보를 가지고 왔다 해도, 대왕님의 고함이 무서워서 몽땅 달아날 판입니다. 물이나 한 사발 내리시고 천천히 들어 주십시오.몹시 지친 듯한 영포의 목소리를 듣고 수하는 그의 인상이 상상과 아주 다르다는 것을 알았다. 금세라도 말을 타고 달릴 기세를 가졌을 거사고 예측했던 것이다.군사들은 비현실적인 일이지만 재미로 미신처럼 한신의 고함을 마음 속에 받아들이고 있었다.항우에게서 멀어지는 민심.처음에는 인분 냄새가 코를 찔러서 거리를 돌아다닐 수가 없었징요. 그래도 그때가 좋았습니다.동료들은 박장대소했다.기신이 뭐라고 대었으나 알아들은 사람이 없었다.항우는 별도의 수색대를 차출하여 장량을 찾도록 하였다. 장량은 항백에게 작별을 고한 뒤 어느 농가에 숨어들었다.여기 있지 않습니까?이윽고 우자기가 형양성에 들자 장량과 진평이 성문 밖까지 나왔다. 더구나 성문 앞에서부터 한왕의 임시 왕궁까지 환영 인파로 뒤덮여 있자, 우자기 일행은 교전국이 아닌 우호국에 온 느낌이 들었다. 왕궁 안에는 이미 연회장도 성대하게 꾸며져 있었다.제 5권에서 계속가면 봉토를 받겠는가?한왕이 주가에게 기신을 데려오라고 하자 주가가 말했다.하후영은 기적적으로 적의 포위망에서 수레를 건진 것이 제가 한 일 같지가 않았다.그렇지 않아도
그렇습니다. 함께 왔던 인편에 불로초를 구하지 못하면 돌아가지 않겠다고 전하게 했습니다.설령 그만한 군사를 보냈다고 하더라도 구강왕을 떨어뜨리기는 어려웠을 것이다.도망자를 쫓고 있었습니다!아니 됩니다. 원수께서는 군사를 이끌어 제를 쳐야만 합니다.주가는 한왕이 마을 옆의 시냇물, 마을 문 옆의 흙다리, 작은 황로까지도 기억하고 있는데 대해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장군이 군사를 이끌어 떠나가고 저희들이 성을 지키다가 성을 뻬앗기면 항우는 성 안의 모든 사람들을 도륙하려고 할 것인데 이를 어찌하면 좋겠습니까?몸값을 톡톡히 해냈군.원수께서는 천하를 종횡하며 말 위에서 밤을 세워 위.대.연.조나라를 차례로 점령하셨습니다. 그러나 역이기는 세 치 혀로 제나라의 70여 성을 하루 아침에 떨어뜨렸습니다. 천하를 달려 우리가 떨어뜨린 성은 고작 50여 성에 지나지 않습니다. 만약 뒷날 한왕께서 초를 쓰러뜨리고 패업을 이루신다면 그때 으뜸 가는 공은 누구의 차지가 되겠습니까?어찌 앞길이 창창한 사내를 재물에 평가하는가?이좌차의 말에 한신이 다시 청했다.영포가 물었다.그런가?이 시대 중국의 리는 25호가 집락을 이루어, 마을마다 씨족신으로서 사가 있고 그 건물이 있었다. 그러나 왕국 자체에는 사직 건물이 없었다. 다만 두라는 신성공간이 있을 뿐이었다. 그 특별 공간에 산이 거처한는데, 주위는 울창한 수림이요, 건물이 있다면 제주가 사는 집이나 제사를 위한 집이 있을 따름이다. 하늘의 양기, 즉 햇빛이나 비바람과 땅의 음기, 즉 서리나 이슬을 이곳에서 받는다고 믿었다.옳도다!항우는 한신의 계책에 말려들어 초군이 여지없이 짓밟힌 데 대한 분노로 치를 떨었다. 그러나 얼마 되지 않는 군사로 곳곳에 있는 한신의 매복군과 싸울 수가 없었다. 하는 수 없이 팽성으로 돌아가는 수밖에.폐하께서는. 욕을 자랑처럼 듣고 자라지 않으셨습니까?영포는 원군 부탁을 주긴 했어도, 병을 핑계로 직접 나아가지 않은 죄를 짓고 있는 터였다. 그렇지 않아도 저는 머릿속으로 대장군이 되어 숱한 전쟁을 치르는 동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